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읍시 역사와 문화 한눈에 볼 수 있는 벽화길 조성

기사승인 2019.12.29  15:16:00

공유
default_news_ad2

- 구도심 환경개선, 동학농민혁명·조선왕조실록·정읍농악 등 예술작품 등장

정읍시 수성동 구미마을 제일고 철제담장에 동학농민혁명과 조선왕조실록, 정읍농악 등 정읍의 역사가 그려진 벽화길을 조성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정읍의 역사를 담은 작품

회색빛 철제담장으로 그동안 차갑고 어두웠던 등하굣길이 역사와 문화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예술작품으로 재탄생하게 된 것이다.

시는 그동안 재능기부 위주로 이루어졌던 구미동 벽화의 단조로움을 탈피하고, 구도심 환경개선 차원에서 작년부터 제일고 담장 역사벽화를 기획해 왔으며, 골목길 벽화조성을 통해 관광객과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좁고 어두운 골목길 환경개선으로 쾌적하고 아름다운 거리를 조성하겠다는 취지다.

정읍의 역사를 담은 작품

유진섭 시장은 지난 20일 벽화길 조성 현장을 방문하고 최종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유 시장은 몇 가지 수정사항에 대해 금주 중에 보완토록 하고 쾌적하고 걷고 싶은 거리를 조성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줄 것을 관계자들에게 요청했다.

정읍의 역사를 담은 작품
정읍의 역사를 담은 작품
정읍의 역사를 담은 작품

이번 구미동 제일고 담장 역사벽화는 사업비 1억8백만 원을 투입해 올 연말까지 최종 준공을 목표로 약무정읍(若無井邑) 시무민주(是無民主) 그리고 시무실록(是無實錄)을 주제로 이야기가 있는 벽화길을 조성한다.

약 240m의 삭막했던 철제 담장길에 삼국시대부터 근현대사까지 정읍의 역사와 문화를 소재로 한 17개의 주제를 시대순으로 표현했다.

정읍의 역사를 담은 작품

그동안 주변 여건 변화로 용역 중지 등 사업 진행 과정에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전문가들의 자문과 관계 기관과의 끊임없는 설득작업과 회의를 통해 사업의 내실을 다져왔다.

시는 어렵게 조성된 만큼 오가는 시민들과 방문객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해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고 걷고 싶은 거리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진섭 시장은 “새롭게 변신한 벽화길이 걷고 싶은 행복한 거리로 거듭나길 바라며 앞으로도 문화와 예술, 사람, 자연이 어우러진 활기찬 마을을 만들어가는 데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내년에도 공동체 회복과 구도심 환경개선의 일환으로 구미마을의 노후 된 기존벽화도 재정비할 계획이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