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구본영 천안시장 시장직 상실···내년 4월 '보궐선거'

기사승인 2019.11.14  13:38:44

공유
default_news_ad2

- 대법원, 벌금 800만원 ‘확정’

사진=연합뉴스

구본영(사ㆍ67) 충청남도 천안시장이 시장직을 상실했다.

구 시장의 시장직 상실에 따라 내년 4월 15일 21대 국회의원 선거와 함께  시장 보궐선거가 치러진다.

대법원 2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4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구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800만원 추징금 20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100만원 이상을 선고받으면 피선거권이 5년간 제한되며 피선거권을 잃은 선출직 공무원은 직을 잃게 된다. 구 시장은 이날 대법원에서 유죄가 최종 확정됨에 따라 시장직을 잃었다.

2014년부터 현재까지 민선 6·7기 천안시장을 맡고 있는 구 시장은 2014년 5월 6.4지방선거 직전 사업가 김모씨로부터 불법정치자금 2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1,2심에서 모두 유죄를 선고 받았다.

구 시장의 직위 상실에 따라 천안시는 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구 시장은 이날 오후 천안시청에서 이임식을 가질 것으로 전해졌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