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부엉샘의 생태이야기-21036] 욕지도 늦가을 풍경

기사승인 2021.12.31  11:44:44

공유
default_news_ad2

섬을 걷습니다.

마을 돌담길 옆 누군가의 방이었던 창문을
담쟁이덩굴이 빗장을 걸었습니다.

저 방에서 꿈을 꾸던 누군가가 있었겠지요?

그리웠던 천연기념물 모밀잣밤나무 숲에 듭니다.

나무들의 제국,

늘 짱짱하게 푸른 잎과 억센 가지로 
어깨를 걸고 있는 나무들의 안전가옥.

그 숲에서 나오기 싫어
한참이나 한참이나 서성거렸습니다.

숲을 나와  
큰부리까마귀와 황조롱이들이

바람을 타고 허공을 가르는 섬을 걷습니다.

섬은 꼭 등 뒤에 풍경을 숨겨 놓아요.
찾아 나서지 않으면 보여주지 않는 귀한 선물.

바다로 흘러내린 아스라한 절벽,
파도와 속삭이다 구불구불 자리를 내어준 
바위가 빚은 풍경들.

밤을 뒤척이게 했던 달빛과
오래 서성이던 모밀잣밤나무 숲,
한나절을 걷던 길과  
가르랑 거리던 파도소리를 두고 다시 돌아옵니다.

아침이 오면 어제는 어느새 마음 저 편으로 사라지고 나는 또 새로운 섬을 꿈꾸겠지요?

그리운 욕지도여, 그러면  안녕!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