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경복궁 '수라간 시식공감', 3일부터 참가자 모집

기사승인 2021.11.03  12:31:35

공유
default_news_ad2
'수라간 시식공감' 궁중병과 @문화재청 제공

조선 시대 수라간 음식을 맛보는 특별한 시식 행사가 열린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2021년 하반기 수라간 시식공감'이 오는 5일부터 15일까지 경복궁 소주방 권역에서 펼치며, 3일부터 참가자 예약을 받는다.

'수라간 시식공감'은 지난 2016년 처음 시작되어 현재까지 국민의 많은 사랑을 받아온 궁중음식 체험 행사다.

이번에 열리는 '수라간 시식공감'은 11월부터 시작되는 '단계적 일상회복'(위드코로나)에 맞춰 경복궁 소주방 권역을 자유롭게 돌아다니며 다양한 궁중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방식으로 운영하고 특히, 올해는 '밤의 생과방'과 '주방골목'을 새롭게 선보인다.

먼저 '밤의 생과방'은 경복궁의 인기 행사인 '경복궁 생과방'을 야간에 개최하는 것으로 생과방을 찾는 분들이 먹고 싶은 음식을 마음껏 드실 수 있도록 준비했다.

그리고 '식도락 곱하기 시식공감'에서는 조선의 궁중요리사 대령숙수(궁중 잔치 때 음식 만드는 일을 맡은 남자 전문조리사)가 들려주는 '외소주방과 궤반'(사찬상, 賜饌床)의 이야기를 들으며, 조선 시대 궁중 잔치에 참여한 궁인들의 식사인 '궤반'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외소주방과 내소주방을 잇는 행랑채 골목을 꾸민 '주방골목'에서는 군고구마, 포계(조선 시대 닭고기 구이), 산적구이로 구성된 따뜻한 초겨울 간식과 감성적인 경복궁 소주방 골목을 경험할 수 있다.

'내소주방의 궁중병과 만들기', 따뜻한 솜이불을 덮은 채로 전통놀이를 즐기는 '행랑채 온(溫)쉼터', 궁궐 관련 문제를 풀고 선물을 받는 '선물이 가득한 궁퀴즈' 등 소주방 겨울맞이 행사도 다양하게 만날 수 있다.

이번 '수라간 시식공감' 행사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사전 예약제로 '밤의 생과방'과 '식도락 곱하기 시식공감' 중 하나를 택해 예매(1회 80명씩)하면 된다. '주방골목'은 자유관람으로 체험할 수 있다.

예약은 3일 오후 2시부터 '11번가 티켓'을 통해 예매할 수 있으며 1인당 요금은 1만 6000원이다. 더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을 방문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수라간 시식공감 포스터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