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국내 판소리 최고권위' 제31회 동리대상에 박양덕 명창 선정

기사승인 2021.10.11  16:10:20

공유
default_news_ad2

대한민국 판소리 최고 권위의 ‘동리대상’에 박양덕 명창이 선정됐다.

지난 3일 ‘제31회 동리대상 심사위원회’는 판소리 진흥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된 박양덕 명창을 수상자로 선정하고, 오는 11월 6일 동리국악당에서 시상식을 연다.

박양덕 명창은 1947년 전남 고흥군에서 태어났다. 11세 때 박복선에게 흥부가를 배우고, 18세 때 김소희(1917-1995, 고창 출신)에게 심청가, 춘향가, 흥부가를 배웠다.

이후 정광수, 박초월에게 수궁가를 배우고 박봉술에게 적벽가, 수궁가를 배웠다. 성우향에게 심청가를 남해성에게 수궁가를 이수받았다.

제17회 남원춘향제 전국 판소리 경연대회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했으며, 1987년 수궁가 완창 발표회를 시작으로 흥부가, 심청가 완창을 12차례나 했다.

국립민속국악원 예술감독, 남원시립국악단 단장을 역임했다. 한국판소리보존회 남원지부장에 재직하며 제자를 양성하고 있다. 2003년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판소리 수궁가 보유자로 인정됐다.

동리대상은 고창군이 주최하고 (사)동리문화사업회(이사장 이만우)가 주관하여 동리 신재효 선생의 문화예술사적 업적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판소리 진흥에 업적을 남긴 사람(법인 포함)을 선정하여 시상하는 국내 판소리 부문 최고 권위의 상이다.

한편 오는 11월 6일 오후 2시에 열리는 시상식에서는 박양덕 명창과 제자들이 꾸미는 판소리 한마당 공연도 진행된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