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읍시 ‘제23회 전국 민속 소싸움대회’ 전격 취소

기사승인 2020.09.25  19:52:12

공유
default_news_ad2

코로나19·돼지열병 여파

오는 10월 말 개최 예정이었던 ‘제23회 전국 민속 소싸움대회’를 정읍시가 코로나19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여파에 따라 전격 취소했다.

시는 지난해부터 파주를 시작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 발생하고,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지역사회 유입 방지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취소 결정을 내렸다.

(사)정읍소싸움협회도 임원진 회의를 열고 코로나19와 돼지열병 추가 확산을 막는데 회원 전원이 적극 동참하기로 결의했다.

앞서 시는 예산 1억4800만원 가량을 들여 싸움소 160여 두가 출전하는 민속 소싸움대회를 열 계획이었다.

시는 이번 취소로 인한 관련 예산을 전액 반납하고,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행정력과 예산을 집중하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와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 상황이 종식될 때까지 모든 자원과 역량을 총동원해 과감하고 신속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양돈농가를 보호하고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