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태안군, 바닷 속 침적쓰레기 1400톤 수거한다

기사승인 2020.06.05  14:55:12

공유
default_news_ad2

-총 50억 원 들여 어장 16권역으로 나눠 올해 말까지 수거 예정

태안군이 수산자원보호와 오염방지, 선박운항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적극 나섰다.

해양쓰레기 수거 모습(사진=태안군 제공)(

군은 지난해까지 한국어촌어항공단에 위탁해 진행하던 ‘침적쓰레기 정화사업’을 올해부터 군 직영사업으로 전환, 총 50억 원(국도비 포함)의 예산을 들여 바닷 속 5m~40m 수심에 쌓여있는 해양쓰레기 1400톤을 수거할 계획이다.

‘침적해양쓰레기’는 해양생물이 먹이로 오인해 섭식하거나 폐어구류에 갇히는 등 폐사를 유발해 어업비용 증가와 어획량 감소의 원인이 되고 있으며, 선박 추진기관을 방해해 안전운항을 저해하는 등 어업인 삶의 터전을 위협하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군은 올해 1월 ‘2020년 침적쓰레기 정화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2월부터 5월까지 관련 어촌계 및 선주연합회의 의견수렴을 진행했으며, 태안 해역을 총 16개 권역으로 나눠 공개 입찰을 통해 사업자 선정을 마쳤다.

앞으로, 군은 1~16권역(1,2권역 사업착수, 3~4권역 계약의뢰, 5~11권역 설계완료, 12~16권역 설계착수)에 대해 순차적으로 사업을 진행해 올해 말까지 정화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침적쓰레기 정화사업으로 해양 동ㆍ식물의 서식 산란장 등에 침체된 폐어망ㆍ어구 등의 수거를 통해 해양환경을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효율적인 해양쓰레기 관리에 나서 지속가능한 어업이 가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3년간 태안 바다에서 수거된 해양침적쓰레기는 2017년 341톤, 2018년 333톤, 2019년 888톤이며, 군은 지난해 해양수산부가 실시한 ‘해양쓰레기 관리역량 평가’에서 79개 기초지자체 중 2위(국무총리 표창)로 선정되는 등 ‘청정 태안’ 이미지 제고를 위한 해양쓰레기 관리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한광현 선임기자 aaa7711@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