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여름철 학교 어린이용 방역지침 나온다

기사승인 2020.05.22  13:37:25

공유
default_news_ad2

 

방역당국은 날씨가 더워짐에 따라 학교에서 상시적인 마스크 착용이 어렵다고 보고 새로운 마스크 사용 지침을 마련해 배포하기로 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학생들과 교사들이 쉽게 이해하고 지킬 수 있는 마스크 사용 지침을 만들어 조속히 배포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괄조정관은 "방역당국은 날씨가 더워지고 교내 학생들의 다양한 활동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상시적인 마스크 착용이 어렵다는 사실을 안다"며 "학교라는 장소적 특성과 연령별 특성을 (새 지침 작성에) 감안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와 방역당국의 현재 지침에 따르면 학생들은 식사할 때를 제외하고 학내에서 줄곧 마스크를 써야 한다.

이날 방역당국은 등교 수업을 시작한 고등학교 3학년 학생과 학교 교직원들에게도 안전한 등교 수업을 위해 방역수칙을 지켜 달라고 다시 한번 당부했다.

김 총괄조정관은 "학생들이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가까운 거리에서 이야기하고 싶은 마음은 이해한다"면서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 앞으로도 친구들을 더 오래, 더 가까이 볼 수 있는 방법임을 명심하며 교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학생들은 감염 예방을 위해 PC방, 노래연습장 등 밀폐되고 밀집한 다중이용시설의 출입을 당분간 자제해 달라"며 "교직원들도 클럽, 주점, 노래방, PC방 등 시설 방문을 삼가 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학교 내에서 확진자나 접촉자에 대한 혐오나 차별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과 인식개선에도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고3 등교수업 첫날인 20일 2천363개 고등학교 중 2천277개 고등학교에서 정상적인 등교와 수업이 이뤄졌다. 교육부는 27일부터 고2 이하 등교 수업도 예정대로 진행할 계획이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