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춘천마임축제 일정 변경, 강릉단오제 온라인 전환 개최

기사승인 2020.05.13  15:26:53

공유
default_news_ad2

강원지역 대표축제인 춘천마임축제와 강릉 단오제가 프로그램을 축소하고 일정을 변경하는 동시에 온라인으로 전환을 추진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관객과의 접근을 고려한 새로운 시도다.

최근 춘천시는 5∼6월 열리는 축제 개최의 일정변경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각 축제위원회 측에 검토를 요청했다.

춘천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축제라는 말 자체가 부담스러워 앞으로 행사의 상설화와 분산 형태로 변화가 불가피한 것 같다"고 말했다.

세계 3대 마임축제이자 춘천을 대표하는 이 축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 공연팀을 제외하고 24일 개막할 예정이었으나 프로그램과 일정 변경이 불가피해졌다.

우선 1989년 시작된 춘천마임축제가 32년 만에 처음으로 개막식을 취소했다.

강영규 춘천마임축제 총감독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축제 개막을 연기하고, 한 달에 한번 연다든지, 생중계와 극복 메시지를 담은 공연으로 프로그램을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그동안 축제와 전혀 새로운 형태로 전면 수정해 다음 주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다음 달 12일 개막할 예정이던 춘천연극제도 긴급 이사회를 열고 일정이나 축소 개최 또는 프로그램 변경을 검토하기로 했다.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강릉단오제도 올해는 코로나19사태로 '온라인 단오제'로 열기로 했다.

이로써 신주빚기, 대관령산신제, 단오제 등 지정 문화재는 관계자 중심으로 최소화해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올해는 전염병 퇴치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손님굿을 부각하기로 했다.

기존의 민속 경기, 각종 공연, 난장, 길놀이 등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국사여성황사에서 열리는 단오굿은 온라인으로 실황 중계하고, 점차 사라져 가는 강릉 방언을 살리는 사투리 대회도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강릉단오제는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당시에는 지정문화재 행사만 개최했었다.

김동찬 강릉단오제위원회 위원장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 지침에 따르되 새로운 시대에 맞게 온라인 단오제로 열기로 했다"며 "코로나19 위기를 새롭게 성장하는 단계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변화에 따라 문화전문가는 앞으로 지역축제가 상설화 또는 분산된 소규모 형태 등의 트렌드로 변화할 것이라는 전망을 하고 있다.

권순석 문화컨설팅 바라 대표는 "행사를 즐기는 시민 안전문제가 최우선으로 고려되어야 해 거리를 두고 즐기거나 온·오프라인이 융합된 새로운 축제 형태를 고민해야 할 시점"이라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 지역축제가 한단계 성장하는 근본적인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태수 기자 jts196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