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화재청, 궁중문화축전·종묘대제 "가을로 연기"

기사승인 2020.04.14  12:14:46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의 대표적 봄 행사인 궁중문화축전과 종묘대제가 가을로 연기된다.

문화재청은 13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 차례 잠정 연기했던 ‘2020년 제6회 궁중문화축전’을 하반기에 열기로 확정하고, 5월 종묘대제는 11월에 봉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매년 5월 첫째 주 일요일에 거행된 봄 종묘대제가 연기된 것은 51년만이다. 

종묘대제는 지난 1969년 복원된 이래 매년 5월과 11월에 걸쳐 연간 두 번 봉행됐으나 올해는 5월의 행사를 11월 7일 예정된 추향대제(秋享大祭)로 일원화한다.

조선 시대에는 1년에 다섯 차례 종묘에서 제향을 모셨지만 현재는 1년에 두 번만 진행하고 있다. 그 중 5월 종묘대제는 관람석을 설치해 평소에 볼 수 없었던 종묘 정전 내부를 관람할 수 있는 문화행사로 치러져 국내외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많았다.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한 궁중문화축전은 매년 봄에 궁궐을 무대로 열리는 전시·체험·공연 축제다. 첫 해 23만 여명으로 시작해 지난해에는 최대 치인 약 64만여 명의 관람객이 찾으며 문화재청의 인기 행사로 자리잡았다.

행사 장소가 경복궁,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등 4대궁에 경희궁까지 더해져 인기가 높았다.

문화재청은 이 행사를 올해 처음으로 상·하반기에 연 2회로 확대 개최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사실상 상반기 행사는 취소됐다. 9~10월로 연기된 행사 일정은 추후 공지될 예정이다.

양성희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