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읍시, 닭 · 오리 입식 전 지자체장에 신고의무화

기사승인 2020.02.29  13:50:36

공유
default_news_ad2

- 28일부터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령·시행 규칙’ 발동, 위반시 과태료 부과

정읍시는 가축전염병 예방법이 개정되면서 닭·오리 농가는 입식(入殖) 전 반드시 사전 신고를 해야 한다고 28일 밝혔다.
닭·오리 입식 전 신고 의무화 / 자료사진

가축전염병 예방법은 사육 기간이 비교적 짧은 닭과 오리 농가에 대한 정확한 사육 현황 파악을 통한 가축 방역 체제를 보완하기 위해 개정됐다.

이번 개정으로 효과적인 방역 체계와 역학조사를 추진하기 위해 닭·오리 농가에 입식 사전신고제가 28일부터 시행된다.

닭·오리 입식 전 신고 의무화 / 자료사진

「축산법」에 따라 닭과 오리 사육 농가는 입식 전에 빈 농장을 청소, 소독하고 방역 관련 소독시설에 문제가 없는지 자체 점검한 후 입식 가축의 종류, 입식 규모, 가축의 출하 부화장 등을 사전에 입식 7일 전까지 시장에게 제출해야 한다.

입식 사전 신고를 하지 않고 가축을 입식한 농장주는 1회 위반 시 100만 원, 2회 200만 원, 3회 500만 원 등 최대 50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되며, 소독설비와 방역 시설의 세부 설치기준도 새롭게 마련됐다.

해당 시설 출·입구에 차량 세차·소독 시설을 설치하고 농장 출입자와 차량 등에 대한 출입 기록부와 소독실시기록부도 구비해야 하며 관련 기록은 1년간 보관해야 한다.

정읍시 관계자는 “가금 농가를 대상으로 홍보물을 배부하고 사전 문자메시지 발송 등 홍보를 통해 시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며“신고제를 이행하지 않아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원활한 시행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