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고창군-종교계, 코로나19' 대책 '긴급간담회’

기사승인 2020.02.26  13:29:41

공유
default_news_ad2

- 미사 · 예배 · 법회 등 다중 종교모임 축소하고, 소독과위생 ·안전수칙 만전 기하기로

전북 고창군이 25일 지역 종교지도자와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유입 차단에 협조해줄 것을 요청하였다.
코로나19 확산방지간담회에 함께한 고창군-종교지도자들

이 날 군청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유기상 군수와 고창군내 기독교, 불교, 천주교, 원불교를 대표하는 종교계 지도자들이 함께 하였으며, 최근 타 지역에서 종교시설을 통한 집단 감염이 발생한 코로나19'의 확산 사태를 우려하며 대응방안을 함께 논의하였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현재 방역을 대폭 강화하는 등 예방 활동에 온 힘을 다하고 있는 만큼, 종교계에서도 다수가 모이는 집회를 최대한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하며 양해와 협조를 요청하였다.

이에 지역 종교계 대표자들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차단을 위한 정부와 군의 방침에 적극 동참하기로 화답하고, "우선 3월 첫째 주까지 미사, 예배, 법회 등 다수가 모이는 모임을 이미 중지했거나 축소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며 부득이한 경우 최소 인원으로 한정 축소하고,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등 개인 위생관리  및 코로나19' 예방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는데 만전을 기하기로 하였다.

지난 24일에는 부산지역 기독교, 불교, 천주교, 원불교, 천도교의 종교지도자들이 코로나19' 대응 '시민호소문'을 발표한 바 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