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광훈 목사 "광화문 집회 오면 걸렸던 병도 낫는다" 주장

기사승인 2020.02.23  18:05:12

공유
default_news_ad2

- 이틀째 광화문 광장 집회 강행...8000여명 참석

사진=연합뉴스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목사가 "광화문 집회에 오면 걸렸던 병도 낫는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23일 전날에 이어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이 이끈 서울 광화문 광장 집회에서 "여러분이 문재인과 박원순의 탄압을 이기고 집회에 오게 된 것은 주님이 여러분을 위해 기도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 목사는 "광화문 예배에 온 여러분은 진짜 기독교인이다. 오히려 걸렸던 병도 낫는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이어 "여러분 중 바이러스 걸린 사람이 있느냐. 그럼 다음 주에 다 예배에 오라. 주님이 다 고쳐주실 것"이라며 "설령 안 고쳐주셔도 괜찮다. 우리의 목적지는 하늘나라며, 우리는 죽음을 이긴 자들"이라고 말했다.

범투본 측에 따르면 이날 집회에는 신도와 지지자 약 8000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전 목사의 발언에 매번 '아멘'을 외쳤으며,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했지만 다닥다닥 붙여놓은 의자들에 밀착해 앉아 있었다.

앞서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21일 긴급 브리핑을 열고 "감염병에 취약한 어르신들을 보호하기 위해 시민 운집이 많은 서울광장, 청계광장, 광화문광장 사용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49조 제1항의 감염병 예방을 위해 도심 내 집회를 제한할 수 있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다. 위반 시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아울러 서울지방경찰청도 집회를 강행하는 경우 주최자뿐 아니라 참가자도 엄중 사법처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