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곽상도 의원 "김정숙 여사 청주 지인에 5000억 특혜" 주장 '파문'

기사승인 2020.01.22  11:24:29

공유
default_news_ad2

- 靑 "대응할 가치 없는 주장" 반박

사진=연합뉴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청주 지역의 한 사업가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의  친분 관계를 이용해 부동산을 특혜 매입해 5000억대의 개발 이익을 얻었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고 있다.

21일 곽상도 의원에 따르면 청주 버스 터미널을 운영하는 사업가 장모씨는 지난 2017년 1월 약 343억원에 터미널 부지를 청주시로부터 매입했다.

당시 청주시는 '20년 이상 해당 부지를 버스 터미널 용도로 유지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았고, 이 때문에 장씨는 경쟁자 없이 단독 응찰로 땅을 매입했다. 장씨는 4개월이 지난 후 청주시에 '터미널 현대화 사업'을 제안했다. 해당 부지에 50층 규모 주상복합 쇼핑몰을 세우자는 것이다.

청주시는 석 달 만에 이 제안을 수락하고 장씨와 현대화 사업 협약서를 체결했다. 곽 의원은 "장씨가 해당 부지를 매입하자마자 대규모 개발 사업이 추진된 건 매각 당시 제한 규정을 위반한 것"이라며 "장씨는 터미널 부지 매입 후 불과 몇 개월 만에 5000억원 이상의 시세 차익을 얻었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지난 2017년 7월 김 여사가 당시 병상에 있던 장씨를 찾은 사진을 공개하며, 장씨가 부지 매입 과정에서 '특혜'를 받았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이 자리에 문 대통령과 대학 동기인 박종환 자유총연맹 총재도 함께했다고 한다"며 "청주 지역에서는 장씨와 박 총재, 문 대통령이 부부 동반으로 만남을 가질 정도로 가까운 사이로 소문이 나 있다고 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대응할 가치가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의 딸 문다혜씨 아들이 1년에 대략 4000만원이 드는 태국 방콕 인터내셔널 프렙스쿨에 다닌다"고 주장해 파장을 일으켰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