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부 '비자 방북' 추진 북한 관광 자유화 기대감

기사승인 2020.01.17  13:17:05

공유
default_news_ad2
자료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최근 북한 관광을 재개하기 위해 제3국을 통한 '비자 방북'을 허용할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북한관광에 대한 기대감이 일고 있다.

17일 정부 당국자들에 따르면, 현재 정부는 남북교류 활성화 조치의 하나로 북한 당국이 발행한 비자만 있어도 중국 등 제3국을 통한 북한 관광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남쪽 국민이 제3국을 통해 북한을 개별관광한 사례는 아직 없지만, 미국 영주권을 가진 한국민 등은 여행사 등을 통해 북한 관광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자 방북 조치가 실행되면 한국민이 중국 등 제3국에 있는 여행사를 통해 북한 관광상품을 신청해 북한으로부터 비자만 받고 방북이 가능해진다.

그동안에는 사회문화 교류, 인도지원 차원에서 중국 등을 경유해 북한에 들어갈 경우 북한당국이 발행한 초청장과 비자가 모두 있어야 방북이 승인됐다.

현재 일주일가량 걸리는 방북승인 기간도 더욱 줄어들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외국에 나가 있는 우리 국민이 북한당국으로부터 관광비자를 받고 (전화 등으로) 통일부에 연락하면 방북 승인을 내주는 상황을 생각할 수 있다"며 "다만 지금처럼 관계기관을 통한 신원확인 등은 여전히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현재 제3국을 통한 '이산가족 고향 방문' 등이 최우선 추진사업으로 검토되고 있다.

정부는 일단 이산가족 등 한정된 대상에 대해 소규모 개별관광 추진하다가 전면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전날 외신 간담회에서 "제재 하에 관광은 허용된다"면서도 "북한을 찾는 한국인 관광객이 반입하는 짐에 포함된 물건 일부가 제재에 어긋날 수 있다"고 말해 주목을 받았다.


전선화 기자 kotrin2@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