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전북 서남권 '응급의료센터‘ 본격가동

기사승인 2019.12.21  14:57:48

공유
default_news_ad2

- 장비 규모 대폭 확대, 질 높은 의료체계 구축, 응급환자 24시간 전문 진료 가능

정읍시와 고창군, 부안군이 공동협력사업으로 추진해온 서남권 응급의료센터가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간다.
정읍 응급의료센터 오픈

18일 지역 응급의료센터가 개소식을 열고 정식 운영에 들어감에 따라 정읍을 비롯한 전북 서남권 지역 중증환자의 생존율 향상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읍아산병원은 이날 지역 응급의료센터 개소식을 열고 지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의료기관으로의 재도약을 다짐했다.

정읍 응급의료센터 오픈

이날 개소식에는 유진섭 시장을 비롯해 최낙삼 정읍시의회 의장과 강영석 전라북도 보건 의료과장, 시의회의원, 관계자 등이 참석해 개소식을 축하했다.

정읍아산병원은 지난 2일 서남권 지역 응급의료센터로 운영 기관으로 승격되어 중증 응급환자에 대해 365일 24시간 전문 진료를 제공하게 됐다.

정읍 응급의료센터 오픈

이날 새롭게 문을 연 응급의료센터는 응급의료센터로서 핵심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국비 17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총사업비 21억6천1백만 원으로 응급실을 증축하고 최신 시설로 리모델링을 완료했다.

또,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X-RAY와 초음파검사기, 환자감시기 등 시설을 대폭 확충하고 장비를 보강해 질 높은 의료체계를 구축했다.

이를 통해 응급의료센터 기준에 적합한 인프라를 구축해 골든타임 내 적절한 응급처치 등으로 중증 응급환자의 생명을 책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진섭 시장은 “지역적으로 응급의료센터의 설립이 절실한 상황이었는데 오늘 센터 개소식을 갖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 신속하면서도 수준 높은 진료 시스템으로 주민이 만족하는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