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고창, 취향 따라 떠나는 특별한 가을여행

기사승인 2019.09.16  21:30:04

공유
default_news_ad2

- 선운산꽃무릇, 학원농장메밀꽃, 고창문화재야행, 모양성제 등 다양한 관광명소

뛰어난 자연경관과 다양한 문화관광명소를 자랑하는 전북 고창군이 추석연휴가 끝나고 본격적인 가을여행주간 시즌이 시작됨에 따라 관광객 유혹에 나섰다.

고창 선운산 상사화 / 자료사진

‘여행주간’은 국내 여행 활성화를 위해 한국관광공사와 전국 지자체가 함께 추진하는 국내 여행 특별 주간으로, 올해 가을 여행주간은 오는 12일부터 29일까지다. 

고창군은 이번 가을 여행주간에 남녀노소 취향을 만족 시킬 다양한 테마를 마련했다고 16일 밝혔다.

고창 선운산 상사화 / 자료사진

선선한 가을밤의 정취를 즐기는 ‘고창문화재 야행’이 20일부터 22일까지 펼쳐지고, 이뤄질 수 없는 사랑의 슬픈 꽃말을 간직한 ‘선운산 상사화’가 이번 주부터 만개한다.

고창 선운산 상사화 / 자료사진

또 고창학원농장 메밀꽃과 전라도민들이 축성한 자연석 성곽 고창읍성에서 힐링할 수 있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민속축제인 ‘모양성제’가 다음달 3일부터 7일까지 진행된다.

제46회 고창모양성제는 고창읍성의 축성정신을 기리며 군민의 화합과 우리민족 고유의 전통문화 예술인 강강술래, 모양성 답성놀이, 축성출정식, 축성참여 고을기 올림, 병영문화재연과 체험, 달빛극장 프로그램 등 풍성한 공연을 펼친다.

고창 선운산 상사화 / 자료사진

고창군은 가을 여행주간 특화 프로그램을 활용한 관광상품 개발로 관광객유치와 지속가능 관광상품을 운영한다. 여기에 풍천장어와 제철을 맞은 구시포 전어회, 중하구이 등 먹거리와 연계한 관광 콘텐츠 확보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창군 김동원 관광진흥팀장은 “고창은 뛰어난 자연경관과 다양한 역사문화유적지를 보유하고 있는 만큼 최고의 여행지로서 손색이 없다.”며 “이번 가을 여행주간에는 한반도 첫수도 고창에서 보다 색다르고 특별한 여행을 즐겨보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세호 기자 see6589@naver.com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