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내년에 또 만나요!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폐막

기사승인 2019.09.09  08:11:13

공유
default_news_ad2

- 반딧불이 신비탐사, 낙화놀이 등으로 이어지는 빛축제 호평

“반디의 꿈, 산골생태도시 무주이야기”를 주제로 개최됐던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가 지난 8일 막을 내렸다.

등나무운동장 주 무대에서 개최된 폐막식에는 황인홍 무주군수와 무주군의회 유송열 의장, 사)반딧불축제제전위원회 진용훈 제전위원장을 비롯한 내빈들과 관광객, 그리고 지역주민 등 1천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태권도시범단 공연과 스윙라인맘과 무주난타를 사랑하는 모임의 축하공연으로 시작된 행사는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 하이라이트 영상 시청과 군민 대합창 _ ‘개똥벌레’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송가인과 남진, 신유 등 초청 가수들의 축하공연이 이어져 비와 태풍으로 일부 프로그램이 취소되는 등 아쉬움을 더했던 축제의 마지막을 달랬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여러 날 비가 오고 태풍까지 지나가면서 심난한 상황이었지만 시설정리 등 미리 대비를 해 축제를 안전하게 마무리할 수 있었다”라며

“올해 아쉬움이 많았던 만큼 내년에는 더 잘 준비해 세계인들과 함께 하는 글로벌축제를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축제기간 내내 자원봉사와 재능기부, 먹거리장터 운영 등으로 애써주신 군민여러분과 함께 즐겨주셨던 방문객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제23회 무주반딧불축제는 8월 31일에서 9월 8일까지 9일 간 반딧불이 서식지를 비롯한 무주읍 반딧골전통공예촌, 예체문화관, 남대천 등 무주군 일원에서 개최됐으며

도시숲마당(무주군청 일원)과 생태하천마당(남대천 일원), 생태체험마당(예체문화관 일원), 생태숲마당(반딧불이 서식지 일원)에서 ‘반디 팜 파티’와 ‘남대천생태방류체험’, ‘남대천 피서’, ‘신비탐사’ 등의 프로그램들이 펼쳐졌다.

올해도 반딧불이 신비탐사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으며 지남공원에 마련됐던 동물농장과 생태놀이터, 트리클라이밍, 반디쉼터 등 반디생태체험존이 가족단위 방문객들에게 큰 인기를 모았다.

무주반딧불축제는 환경지표 곤충이자 천연기념물 제322호(반딧불이와 그 먹이 서식지) 반딧불이를 통해 환경과 인류애를 되짚어 보는 계기를 만들어가고 있는 우리나라 대표 환경축제로 20여 년 째 변함없는 사랑을 받고 있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