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경심 압수수색에 '보고있다정치검찰' 검색어 부상

기사승인 2019.09.03  14:26:30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조국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서자 '보고있다정치검찰'이라는 키워드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했다. 

이는 3일 조 후보자 지지자들이 진보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등을 중심으로 '보고있다정치검찰'이라는 키워드를 공유하며 확산하고 있기 때문으로 관측된다. 

이날 검찰은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 사무실과 딸 조모씨가 봉사활동을 했던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경상북도 영주 동양대 교양학부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문서 등을 확보했다. 또 조씨의 봉사활동 내역 확인을 위해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에도 수사관을 보냈다. 

아울러 검찰은 조씨가 제1저자로 올라 있는 논문의 책임저자인 장영표 단국대 교수를 소환했다. 조씨는 고등학생 신분이던 2007년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 장 교수 연구실에서 인턴 생활을 하고 2009년 3월 병리학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