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오달수 '기사회생', 미투 혐의 벗고 독립영화로 복귀

기사승인 2019.08.13  12:52:31

공유
default_news_ad2
사진=연합뉴스

배우 오달수가 '미투 혐의'를 벗고 독립영화로 복귀한다. 지난해 2월 활동을 중단한 지 1년 6개월 만이다.

13일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오달수가 독립영화 '요시찰'로 영화 활동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요시찰'은 독립 단편영화 '똑같다'를 연출한 김성한 감독 작품으로, 감옥을 배경으로 일어나는 일을 그린다. 다음 달 촬영에 들어간다.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오달수는 그간 공인으로서의 책임감을 가지고 긴 자숙의 시간을 보내왔다"며 "올해 초 경찰청으로부터 내사 종결을 확인했고 혐의없음 판단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 후에도 복귀에 대해서는 조심스러웠으나 최근 고심 끝에 독립영화에 출연하기로 했다"며 "배우가 조심스럽게 본연의 연기 활동을 이어나가려고 하는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달라"고 덧붙였다.

오달수가 복귀함에 따라 그가 출연한 영화들도 관객을 만날지 관심이 쏠린다. 오달수는 영화 '컨트롤'(한장혁 감독) ,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김지훈 감독), '이웃사촌'(이환경 감독) 세 작품에서 주연을 맡아 촬영을 마쳤으나 '미투 논란'에 휩싸이면서 개봉이 무기한 연기됐다.

그가 조연으로 출연한 '신과함께-인과연('신과함께2')'은 다른 배우를 내세워 재촬영해 개봉했었다. '이웃사촌' 배급을 맡은 워너브러더스코리아 관계자는 "아직 개봉 개봉 여부에 대해 결정된 게 없다"고 밝혔다.

오달수는 성추문 논란에 있기 전 영화계 '천만 요정'으로 불리며 활약했다. 역대 1천만명을 동원한 한국영화 가운데 그가 이름을 올린 작품만 8편에 달한다. 또 그가 출연한 영화 관객 수를 더하면 1억명이 넘는다.

정연미 기자 kotrin3@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