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강임준 군산시장, 덴마크 해상풍력 단지 시찰

기사승인 2019.08.11  20:41:05

공유
default_news_ad2

- 해상풍력의 정확한 이해와 지역발전을 위한 다양한 정책 모색

강임준 군산시장과 김경구 군산시의회 의장 일행이 지역발전 정책모색을 위한 덴마크 해상풍력 단지 시찰을 마치고 11일 돌아왔다.

군산시는 지난 6일부터 덴마크를 방문한 강임준 군산시장과 김경구 군산시의회 의장 일행이 코펜하겐에 위치한 그린홍보관(State of green, House of green)을 시작으로 RISO 연구소, Orsted사, 룅쾨빙 시, 에스비에르 항만 등을 차례로 방문하면서 바쁜 행보를 마치고 돌아 왔다고 밝혔다.

그린홍보관은 덴마크 비영리 민관 협력기관으로 600개 이상의 기업, 정부와 학술기관, 전문가와 연구원들에 대한 정보와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는 곳으로, 에너지 정책과 주민 이해 및 수용성 제고의 우수사례 정보를 청취했다.

RISO연구소는 우리나라 카이스트의 협력대학이며 2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에너지 기술 분야 덴마크 내 최고 대학인 DTU (Technical Unoversity og Denmark)의 연구소로, 설립과정 및 운영체계, 산학협력 현황 등 지역 대학 발전의 선진사례를 확인했다.

또한, Orsted사는 세계에서 가장 큰 풍력 발전단지를 완공한 덴마크 최대 발전회사로, 풍력 사업의 진행과정 전반에 대한 설명을 통해 해상풍력 사업 추진을 준비하는 우리시 방문단의 주요 궁금증을 해결했다.

덴마크 서쪽에 위치한 에스비에르 에서는, 에스퍼 프로스트 라스무센 에스비에르 시장을 만나 양 시(市)의 정책방향과 발전 방안에 대해 공유했으며, 인근 에스비에르 항만, 대규모 발전단지에 차례로 시찰했다.

에스비에르는 덴마크 5대 도시로, 오일과 가스 중심의 항구도시에서 대규모 해상풍력단지를 개발하고 지원하는 항만으로 변화했으며, 현재 유럽에 설치된 해상풍력 용량의 4/5이상이 이곳에서 출하되고 있다.

에스비에르 시는 서남해 해상풍력 발전단지와 군산 해역에 조성될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의 배후 항만 역할을 하게 될 군산시의 미래 모습과 유사해, 현장 시찰을 통해 많은 시사점을 얻었다.

특히, 이번 방문의 목적인 해상풍력의 도입 과정과 지역을 위한 다양한 정책에 대한 정확한 이해의 시간으로, 해상풍력과 수산업의 공존 방안, 어민 수용성 제고방안 등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가 이뤄졌다.

11일 귀국으로 덴마크 일정을 마무리 한 방문단 일행은 “해상풍력 사업의 세계적인 우수 사례를 직접 확인하고 우리 지역에 최적화 하는 방안을 고민하는 시간이 되었다,”며“시민들과 끊임없이 소통하며 이행과정에서의 문제를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개선해 해상풍력 사업이 지역에 성공적으로 정착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현장 행보를 계기로 군산시는 새만금 내·외부에 조성 예정인 GW급 대규모 해상풍력 발전단지 사업의 추진 동력을 마련하고, 명실상부한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거점도시로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이상호 기자 sanghodi@hanmail.net

<저작권자 © 축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ad37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